R&A "트럼프 소유 턴베리 골프장에선 디오픈 못 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들이 미국 의회에 난입한 사건 여파로 미국에 이어 영국 골프계도 트럼프 대통령과 관계 끊기에 나섰다.

세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대회 디오픈(브리티시오픈)을 주최하는 R&A는 트럼프 대통령이 소유한 스코틀랜드의 턴베리 골프장에서는 디오픈을 개최하지 않겠다고 12일(한국시간) 밝혔다.

PGA챔피언십을 주최하는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가 미국 뉴저지주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개최 예정이던 2022년 PGA챔피언십을 '정치적인 이유로 이용당할 우려가 있다'며 다른 장소로 옮기겠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이다.

마틴 슬럼버스 R&A 사무총장은 "당분간 디오픈을 턴베리에서 개최할 일은 없다"고 못 박으면서 "대회와 선수, 코스에만 온전히 관심이 집중된다는 확신이 들지 않으면 그곳에서 대회를 치를 수 없는데, 현재 상황을 볼 때 턴베리에서는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미국프로골프협회와 마찬가지로 트럼프 대통령 소유 골프장에서 대회를 열면 정치적으로 이용당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턴베리에서는 2009년 이후 디오픈이 열리지 않았다.

2009년 대회는 스튜어트 싱크(미국)가 최고령 우승을 꿈꾸던 톰 왓슨(미국)을 꺾고 우승한 대회였다.

2014년 턴베리를 사들인 트럼프 대통령은 영국 주재 미국 대사에게 턴베리에서 디오픈을 개최하도록 R&A와 스코틀랜드 정부를 움직여보라고 압력을 넣은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