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매체 "2021 메이저리그, 정상적으로 개막할 듯"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코로나19 확산이 잦아들지 않는 가운데, 2021년 메이저리그가 정상적으로 개최될 것이라고 현지 매체가 전망했다.

'디 애슬레틱'은 4일(한국시간) `MLB 사무국과 메이저리그 선수노조(MLBPA)가 162경기 체제 정상 개최안을 두고 이견을 좁히고 있다`며 `정부 규제가 없다면 각 구단은 2월 중순 스프링캠프를 시작해 정상적으로 정규시즌에 돌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메이저리그는 개막 연기는 물론 60경기로 단축된 '초미니' 시즌을 치렀다. 현지 매체들은 `구단주들은 시즌 단축을 바라지만 선수 노조가 응하지 않으면 노사단체협약(CBA)을 따라야 한다. 올해에는 CBA 적시 내용대로 시즌을 정상적으로 소화해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다른 종목과의 형평성 문제도 거론된다. '디 애슬레틱'은 `미국프로풋볼(NFL), 미국프로농구(NBA) 등 다른 종목 경기가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상황이 정말 심각해지지 않는 한 메이저리그도 정상적으로 열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MLB 선수들은 온전한 연봉을 받을 수 있는 162경기 정상 개최를 선호한다. 그러나 구단주들은 재정 부담을 이유로 되도록 경기를 적게 치르려고 한다. 최근 몇 구단주들은 선수들이 백신을 맞고 경기에 뛸 수 있도록 정규시즌 개막을 5월 이후로 늦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