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해를 넘기면서 내년 테니스 대회 일정에도 차질을 빚고 있다.

남자프로테니스(ATP)는 내년 3월 11일 열릴 예정이던 남녀 프로테니스 투어 대회 BNP 파리바오픈이 연말로 연기됐다고 30일(한국시간) 밝혔다. BNP 파리바오픈 올해 대회는 코로나19 탓에 취소된 바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웰스에서 매년 열리는 BNP 파리바오픈은 4대 메이저 대회에 버금가는 권위를 자랑하는 ‘특급 이벤트’다. 남녀 대회가 동시에 열리고 대회 기간도 일반 투어 대회의 1주일보다 긴 11일에 이른다.

남녀 모두 랭킹 포인트를 많이 주는 최고 등급 대회다. 남자 대회는 ATP 투어 마스터스 1000 시리즈로, 여자 대회는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프리미어 멘데터리 시리즈로 열린다. 앞서 해마다 1월 중순 개막하던 호주오픈이 코로나19 탓에 2021년에는 2월 8일 개막하는 것으로 확정된 바 있다. 입국 시 자가격리 때문에 사실상의 일정 변경이 불가피했다는 설명. 예선을 본선 개최지에서 치르는 관례도 코로나19 탓에 깨졌다.

이번 호주오픈 예선은 호주가 아니라 1월 중 카타르 도하(남자부)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여자부)에서 치러진다. 이밖에 1월 11일 뉴질랜드에서 열릴 예정이던 ASB클래식과 2월 8일 미국 뉴욕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뉴욕오픈 등 ATP 투어 대회가 아예 취소됐다.

ATP는 “4월 이후 대회는 아직 일정에 변경이 없으며, 계획한 대로 열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