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투수 보강…필라델피아·탬파베이와 3각 트레이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3각 트레이드'로 투수를 보강했다고 30일 AP통신이 보도했다.

다저스는 이날 필라델피아 필리스, 탬파베이 레이스와 함께 단행한 트레이드로 좌완 투수 개릿 클레빈저(26)를 영입했다.

클레빈저는 필라델피아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5시즌을 뛰면서 19승 12패 평균자책점 4.08을 기록했고, 올해 9월 18일 뉴욕 메츠전에서 빅리그 데뷔해 ⅔이닝을 던졌다.

다저스는 클레빈저를 얻은 대가로 마이너리그 내야수 딜런 폴슨(23)과 현금 또는 다른 선수 1명을 탬파베이에 내주기로 했다.

탬파베이는 필라델피아에 좌완 투수 호세 알바라도(25)를 보낸다.

폴슨은 다저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175경기를 뛰며 통산 타율 0.253, 26홈런, 125타점을 기록했다.

알바라도는 지난 시즌 왼쪽 어깨 염증 문제로 9경기에만 출전,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6.00의 성적을 남겼다.

탬파베이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로스터에 포함돼 2경기 1⅔이닝 무실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트레이드와 별도로 다저스는 뉴욕 양키스에서 불펜으로 뛰던 우완 투수 토미 카늘(31)과 2년 475만달러의 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카늘은 메이저리그 7시즌 통산 9승 9패 4세이브 평균자책점 3.82 기록을 보유했지만, 올해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토미존 서저리)을 받아 내년 등판 여부는 불확실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