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 여제' 최정 9단, 여자기사상
'바둑대상 MVP' 신진서 "내년엔 한 판도 안 질 것"

한국 바둑의 최고 승률 기록을 새로 쓴 신진서 9단(20)이 올해 최고의 바둑 기사로 뽑혔다. 한국기원은 신진서가 2020 바둑대상 최우수기사상(MVP)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신진서는 바둑 담당 기자단 93.55%, 네티즌 78.24% 등 합계평균 88.95%를 얻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2018년에 이어 두 번째 MVP 수상이다.

신진서는 올해 76승 10패를 기록해 한국 바둑 역대 최고 승률(88.37%)을 기록하며 한 해를 마감했다. 종전 최고 승률은 1988년 이창호 9단이 세운 88.24%(75승 10패)였다. 신진서는 “내년에는 세계 대회에서 한 판도 지지 않는 것을 목표로 연습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바둑 여제’ 최정 9단(24)은 4년 연속 여자기사상을 받았다. 최정은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 4연패, 한국제지 여자기성전 3연패 등 국내 여자대회에서 7연승을 달성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