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사, 발렌시아와 2-2 무승부…복귀한 이강인은 교체 출전
메시, 단일 구단 643골 대기록…'황제' 펠레와 어깨 나란히(종합)

리오넬 메시(33)가 스페인 프로축구 FC 바르셀로나에서 자신의 643번째 골을 터트려 '축구 황제' 펠레와 단일 구단 최다 골 타이기록을 썼다.

메시는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열린 발렌시아와 2020-2021시즌 프리메라리가(라리가)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팀이 0-1로 끌려가던 전반 49분 헤딩 동점 골을 터트렸다.

바르셀로나 유스팀을 거쳐 2004년 1군에 데뷔, 2005년 5월 1일 바르셀로나 데뷔골을 넣은 그는 17시즌 동안 '원클럽맨'으로 총 748경기를 뛰며 643골이라는 대기록을 작성했다.

이는 펠레가 1956년부터 1974년까지 자국 브라질의 산투스에서 뛰며 세운 단일 구단 최다 골(643골)과 타이다.

메시가 바르셀로나에서 한 골만 추가하면 누구도 깨지 못했던 펠레의 기록을 깨고 새 기록을 쓰게 된다.

메시, 단일 구단 643골 대기록…'황제' 펠레와 어깨 나란히(종합)

펠레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메시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펠레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신처럼, 나도 매일 같은 유니폼을 입는 것을 좋아하는 게 어떤 느낌인지 안다, 집처럼 느껴지는 곳보다 편한 곳은 없다는 것도 알고 있다"며 "역사적인 기록을 축하한다.

무엇보다 바르셀로나에서 아름다운 업적을 세운 것을 축하한다"고 적었다.

그는 "한 구단을 오랫동안 사랑하는, 우리와 같은 이야기는 불행히도 축구계에서 점차 보기 어려워 질 것"이라고 아쉬움을 드러내면서 "당신을 매우 존경한다"고 덧붙였다.

글과 함께 펠레는 '닮은 꼴'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자신과 메시의 사진을 게시하기도 했다.

펠레는 1970년 멕시코 월드컵 브라질과 이탈리아의 결승전에서 선제골을 넣고는 동료의 품에 안겨 한쪽 주먹을 높이 들어 올렸고, 메시는 지난해 2월 개인 통산 50번째 해트트릭을 달성한 세비야전에서 우스만 뎀벨레의 품에 안겨 같은 모습으로 주먹을 불끈 쥐었다.

메시, 단일 구단 643골 대기록…'황제' 펠레와 어깨 나란히(종합)

바르셀로나는 이날 발렌시아와 2-2로 비겨 리그 5위(승점 21)에 자리했다.

발렌시아는 승점 15로 12위다.

발렌시아가 전반 29분 코너킥 상황에서 무크타르 디아카비의 헤딩 선제골로 앞섰다.

바르셀로나는 전반 추가 시간 페널티킥을 얻어 만회의 기회를 잡았다.

키커로 나선 메시의 슈팅을 상대 골키퍼가 막아냈으나, 발렌시아가 완전하게 공을 걷어내지 못한 사이 메시가 헤딩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7분 로날드 아라우호의 추가 골로 2-1 역전에 성공했지만, 후반 24분 막시 고메스에게 동점 골을 허용해 승점 1을 나눠 갖게 됐다.

한편 발렌시아에서 뛰는 이강인은 이날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후반 45분 투입돼 복귀전을 치렀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 회복한 것으로 알려진 이강인은 지난달 23일 알라베스전 이후 약 한 달 만에 그라운드를 밟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