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맨시티전 골 '이달의 골' 선정
9월, 10월 이어 '이달의 골' 독식
손흥민(28·토트넘)이 석달 연속 '이달의 골'의 주인공이 되었다.

토트넘 홋스퍼(이하 토트넘)는 9일(한국시각) “지난달 22일 맨체스터시티전(이하 맨시티) 손흥민 골을 11월 ‘이달의 골’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손흥민은 맨시티전 전반 5분 후방에서 넘어온 볼을 받은 뒤 드리블에 이은 왼발 슈팅을 성공했다. 앞서 9월(사우샘프턴전 선제골)과 10월(번리전 헤딩골)에도 이 상을 받은 손흥민은 올 시즌 구단이 주는 ‘이달의 골’을 독차지 중이다.

여기에 더해 지난해 12월 번리전에서 수비수 6명을 제치며 70m 드리블한 끝에 넣은 골로 2020년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 후보에 올랐다. 이 골은 지난해 EPL ‘12월의 골’과 2019~20시즌 ‘최고 골’로 뽑힌 바 있다.

FIFA 푸슈카시상은 2009년 헝가리 출신 공격수 페렌츠 푸슈카시 이름을 따 만들어졌다. 유럽축구 시즌 일정에 맞춰 전년도 하반기부터 당해연도 상반기까지 전 세계 축구경기에서 나온 골 중 가장 멋진 한 골을 선정해 시상한다. 온라인 투표는 10일까지며, 수상자는 18일 온라인으로 열리는 ‘FIFA 풋볼 어워드 2020’에서 공개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