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이사회 서면 결의 통해 관리단체 지정 해제
빙상연맹 "신임 회장 취임 후 새 집행부 선임 예정"

대한빙상연맹, 2년 3개월 만에 관리단체 해제…정상화 박차

대한빙상경기연맹(빙상연맹)이 2년 3개월 만에 관리단체 꼬리표를 뗐다.

3일 대한체육회 관계자에 따르면 체육회는 지난달 29일 이사회 서면 결의를 통해 빙상연맹의 관리단체 지정을 해제했다.

대한체육회는 이날 관련 내용을 빙상연맹 관리위원회에 전달했다.

빙상연맹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치르면서 각종 사건, 사고로 많은 비판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의 특정 감사를 받은 빙상연맹은 그해 9월 20일 대한체육회로부터 관리단체로 지정되는 수모를 겪었다.

집행부 임원은 전원 해임됐고, 체육회가 파견한 관리위원들이 집행부 역할을 맡았다.

빙상연맹은 관리단체로 지정된 뒤에도 많은 내홍을 겪었다.

지난해 8월 김영규 제1대 관리위원장은 빙상인들이 개선하려는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며 사퇴하기도 했다.

빙상연맹은 지난해 11월 김홍식 동신대 생활체육학과 교수를 제2기 관리위원장으로 임명한 뒤 다시 정상화 노력에 힘썼다.

지난달엔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BBQ그룹 윤홍근 회장이 제33대 빙상연맹 회장으로 당선되면서 관리단체 해제 급물살을 탔다.

체육회 이사회는 새 회장을 선임한 빙상연맹이 정상화 과정을 밟게 됐다고 판단하고 2년 3개월 만에 관리단체 지정을 해제했다.

관리단체에서 벗어난 빙상연맹은 본격적인 정상화 과정을 밟는다.

김홍식 관리위원장은 연합뉴스 전화통화에서 "윤홍근 회장 당선자가 정식 취임하면 대의원 총회를 통해 집행부 임원을 새로 선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