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팽했던 전반전, 첼시vs토트넘 0-0으로 마무리 [전반 종료]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첼시와 토트넘 모두 서로 팽팽한 흐름 속에 전반을 마무리했다.

30일(한국시각)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0/21 시즌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첼시와 토트넘 홋스퍼의 경기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됐다.

첼시는 4-3-3 전형으로 나섰다. 에두아르 멘디 골키퍼를 비롯해 리스 제임스-티아고 실바-커트 주마-벤 칠웰, 은골로 캉테-마테오 코바치치-메이슨 마운트, 하킴 지예흐-타미 애이브러햄-티모 베르너가 선발 출장했다.

토트넘은 4-2-3-1 전형으로 나섰다. 위고 요리스 골키퍼를 비롯해 세르주 오리에-조 로돈-에릭 다이어-세르히오 레길론,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무사 시소코, 손흥민-탕귀 은돔벨레-스티븐 베르흐바인, 해리 케인이 선발 출장했다


전반 초반에 토트넘이 점유율을 늘려가며 경기를 운영했다. 호이비에르가 센터백 아래로 내려오면서 빌드업을 시작하는 역할을 담당했고 다이어와 로돈은 측면으로 빌드업을 출발시키는 역할을 담당했다.

첼시는 공격 진영에서 빠르게 상대를 압박했다. 압박에서 볼을 빼앗으면 바로 공격으로 전환해 득점을 노렸지만 별다른 장면을 볼 수 없었다.

10분에 첼시가 먼저 골망을 흔드는 장면이 있었다. 로돈이 하프라인까지 나가서 빌드업을 하다가 볼을 빼앗겼고 마운트가 이를 몰고 가면서 왼쪽에 있던 베르너에게 연결했다. 베르너가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지만 베르너의 오프사이드로 골이 취소됐다.

14분엔 오리에가 후방에서 두 차례 연속 슈팅을 날렸고 두 번째 슈팅이 강력하게 맞으면서 첼시의 골문을 위협했지만 멘디 골키퍼의 슈퍼세이브가 나왔다.

26분에는 손흥민이 빠른 공격 전환 장면에서 공간을 찾아 침투를 시도했고 슈팅 공간까지 나왔지만 베르흐바인에에게 연결했다. 베르흐바인은 슈팅을 날리지 못하고 볼을 빼앗겼다.

첼시가 전반 중반을 향하면서 점유율을 높였고 토트넘은 맨체스터 시티 전처럼 수비라인을 내려섰다. 호이비에르와 시소코 역시 하프 스페이스 공간을 커버해 측면 공격이 강한 첼시를 막아세웠다.

첼시는 34분 오른쪽 측면에서 에이브러햄이 개인 능력으로 다이어를 뚫고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막혔다. 39분 지예흐가 오른쪽에서 얼리 크로스로 에이브러햄을 노렸고 에이브러햄이 한바퀴를 돌면서 오른발로 돌려차는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나갔다.

첼시는 꾸준히 토트넘의 빌드업을 차단해 공격을 시도했지만 토트넘의 강한 수비벽에 막혀 슈팅을 만들지 못하며 전반전을 0-0으로 마무리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첼시 SN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