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코치진 편성 끝, 김민재 수석 등 8명 합류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SK 와이번스는 28일 2021시즌을 대비하여 코칭스태프 개편을 완료했다.

SK는 `이번 코칭스태프 개편은 KBO리그에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는 코치를 선임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진행됐다`고 밝혔다.

수펙스팀(1군)은 김원형 신임 감독을 중심으로 김민재 수석코치, 조웅천, 이대진 투수코치, 이진영, 홍세완 타격코치, 김민재(겸직), 손지환 수비코치, 전형도, 조동화 작전/주루코치, 세리자와 배터리코치, 박창민, 이형삼, 고윤형, 길강남 컨디셔닝코치로 구성됐다.

퓨처스팀(2군)은 조원우 감독, 최창호, 제춘모 투수코치, 박정권 타격코치, 김일경 수비코치, 백재호 작전/주루코치, 최경철 배터리코치, 김상용, 유재준 컨디셔닝코치, 김주윤 멘탈코치가 담당한다.

잔류군으로 운영되는 루키팀은 김석연 책임 및 타격 코치, 전병두 투수코치, 이대수 수비/주루코치, 이승호 재활코치, 최현석, 김기태 컨디셔닝코치가 맡는다.

한편, 신규 코치는 조원우, 김민재, 조웅천, 이대진, 전형도, 세리자와, 길강남, 유재준 등 8명이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