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염기훈 없는 수원은 광저우와 '헛심 공방'
'트레블 도전' 전북, 상하이 상강에 1-2 패…ACL 3경기 무승(종합)

올해 국내 프로축구 K리그1과 대한축구협회(FA)컵을 석권한 전북 현대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재개 첫 경기에서 상하이 상강(중국)에 패해 3경기 무승에 그쳤다.

전북은 22일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CL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상하이에 1-2로 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ACL이 중단되기 전 2∼3월 경기에서 요코하마 매리너스(일본)에 지고, 시드니 FC(호주)와 비겼던 전북은 이번에도 첫 승 도전에 실패하며 1무 2패(승점 1)로 H조 4개 팀 중 3위에 머물렀다.

H조에서는 2경기 모두 승리를 챙긴 요코하마와 상하이(승점 6)가 나란히 1·2위에 올라 16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아직 조별리그 3경기가 남아있지만, 한 경기를 덜 치른 요코하마, 상하이와 격차가 벌어지면서 전북이 목표로 내건 '트레블' 이전에 16강 진출부터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국가대표팀의 오스트리아 원정 평가전에 참여했던 K리그1 최우수선수(MVP) 미드필더 손준호와 수비수 이주용이 대표팀 내 확진자 발생 여파로 합류하지 못한 가운데 전북으로선 뼈아픈 패배였다.

구스타보가 최전방에 출격하고 바로우-무릴로-김보경-조규성이 2선을 이룬 전북은 경기 시작 11분 만에 뜻밖의 일격을 당했다.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패스 한 방이 그대로 전북 수비 뒷공간에 정확히 떨어졌고, 상하이 최전방 공격수 뤼원쥔이 따낸 뒤 페널티 지역 안으로 파고들어 오른발 슛을 꽂았다.

'트레블 도전' 전북, 상하이 상강에 1-2 패…ACL 3경기 무승(종합)

그래도 전북은 늦지 않게 동점 골을 터뜨려 전반 경기 분위기를 주도했다.

오른쪽 측면의 조규성이 상대 선수들 사이로 잘 빼낸 공을 김보경이 찔러줬고, 구스타보가 골대 앞에서 미끄러지며 오른발로 마무리해 균형을 맞췄다.

상하이 상강은 후반전을 시작하며 브라질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오스카르와 호주 대표 미드필더 에런 무이를 교체 투입하며 밀리던 흐름을 바꾸려 했다.

무이가 투입 직후와 후반 11분 페널티 지역 안에서 매서운 오른발 슛으로 골대를 위협했으나 각각 전북 송범근 골키퍼의 선방과 골대가 가로막았다.

상하이는 후반 19분에는 지난해까지 전북에서 뛰었던 윙어 로페즈를 빼고 브라질 대표 출신 공격수 헐크를 내보내 막강한 외국인 군단을 가동했다.

전북은 후반 33분 조규성을 한교원으로 바꾸는 다소 늦은 첫 교체 카드로 역전 골을 노렸으나 3분 뒤 페널티킥으로 결승 골을 헌납하고 말았다.

다시 뒷공간이 뚫리면서 오스카르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자유롭게 공을 따낼 상황에 놓이자 홍정호가 막으려다 넘어뜨려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 헐크의 강한 왼발 슛이 골대 안에 꽂혔다.

'트레블 도전' 전북, 상하이 상강에 1-2 패…ACL 3경기 무승(종합)

앞서 같은 장소에서 열린 G조 2차전에서는 수원 삼성이 광저우 헝다(중국)를 상대로 경기를 주도하고도 0-0 '헛심 공방'으로 승점 1에 만족해야 했다.

1무 1패를 기록한 수원(승점 1)은 빗셀 고베(일본·승점 3), 이날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 광저우(승점 1)에 이어 조 최하위인 3위에 자리했다.

앞서 수원은 2∼3월 경기에서 고베, 조호르 다룰 탁짐(말레이시아)에 연패한 바 있다.

그러나 조호르가 코로나19 여파로 도하에서 재개되는 대회 참가를 포기하면서 이 팀과의 경기 결과가 무효 처리돼 1패를 덜어냈다.

고베나 광저우 중 한 팀만 제치면 16강에 오를 수 있는 상황인데, 수원은 광저우를 맞이해 선전하고도 승점 3으로는 잇지 못했다.

상대(5개)보다 3배 넘게 많은 16개의 슈팅을 한 차례도 골대 안에 넣지 못한 채 부상으로 빠진 공수의 핵심 타가트와 헨리, 지도자 강습회 참석으로 자리를 비운 '캡틴' 염기훈의 공백을 실감해야 했다.

수원은 다음 달 1일 광저우와 '리턴 매치' 3차전을 펼치고, 내달 4일에는 고베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