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담 26점' KB, 하나원큐 잡고 파죽 5연승…단독 선두로

여자프로농구 청주 KB가 휴식기 뒤 첫 경기에서 5연승의 기세를 이어가며 단독 선두로 나섰다.

KB는 22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하나원큐에 81-64로 이겼다.

5승(2패)째를 올린 KB는 인천 신한은행(4승 2패)을 제치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개막 2연패로 불안하게 시즌을 시작했으나 이후 4연승을 한 KB는 휴식기를 지나 약 3주 만에 치른 이날 경기에서 5연승을 채우며 우승 1순위 후보의 기세를 이어갔다.

2연패를 당해 2승 5패가 된 하나원큐는 용인 삼성생명과 공동 5위에서 단독 6위로 내려앉았다.

KB의 '대들보' 박지수가 18득점에 14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변함없는 활약을 펼친 가운데 김소담이 26득점에 리바운드 8개를 잡아내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하나원큐에서는 강이슬이 26점에 9리바운드로 홀로 분전했다.

'김소담 26점' KB, 하나원큐 잡고 파죽 5연승…단독 선두로

KB는 1쿼터 초반 김소담의 3점으로 5-4를 만든 뒤 한 번도 리드를 잃지 않고 여유롭게 승리했다.

박지수의 골 밑 장악력과 김소담의 감도 높은 득점포를 앞세워 지속해서 격차를 벌리던 KB는 4쿼터 종료 2분여를 남기고는 박지수의 페인트존 득점과 염윤아의 자유투로 73-53, 20점 차까지 점수를 벌려 승리를 예감케 했다.

안덕수 KB 감독은 경기 종료 20여 초를 남기고는 지난 4일 열린 2020 신인 드래프트에서 영입한 조수민을 투입하는 여유를 보였다.

조수민은 코트를 밟자마자 허예은의 어시스트를 받아 골 밑에서 프로 1군 무대 데뷔 득점을 올려 안 감독과 언니들을 흐뭇하게 했다.

이날 경기장에는 올 시즌 들어 처음으로 팬들이 입장했다.

여자프로농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올 시즌을 무관중으로 치러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