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스프링캠프 현실화' kt, 내년 부산 기장에서 담금질

프로야구 kt wiz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파에 내년 해외 스프링캠프를 포기했다.

kt는 2021시즌 스프링캠프를 부산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에서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kt는 지난 12일 부산 기장군 도시관리공단과 업무 협약을 하고 내년 시즌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의 메인 경기장을 포함한 보조 연습장, 훈련 장비 등 부대 시설을 사용하기로 합의했다.

또 기장군과 협력해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지역 소외 계층 및 유소년 대상 스포츠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숭용 kt 단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스프링캠프를 진행하지 못하는 어려운 시기에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를 사용할 수 있게 배려해 준 기장군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며 "기장군은 야구장 및 웨이트 트레이닝 시설 등 선수들이 훈련에 열중할 수 있는 야구 인프라를 갖춘 최적의 국내 스프링캠프 장소로, 내년 시즌 더 높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야구팬들과 함께하는 야구 클리닉 개최 등 지역 야구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kt는 1차 스프링캠프는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에서, 전술 훈련 및 평가전 등이 열리는 2차 캠프는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진행한다.

올해 봄만 해도 KBO리그 10개 구단은 미국과 대만, 일본, 호주 등에 스프링캠프를 차리고 시즌을 준비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각 구단은 마무리 훈련은 물론 스프링캠프를 해외에서 치르기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kt가 국내에 스프링캠프장을 마련한 것도 이러한 현실을 반영한 조치다.

한편, kt 퓨처스(2군)팀은 내년 시즌 전북 익산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