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결승서 판전중에 0-4로 완패…일본의 도모카즈와 3-4위 결정전
남자탁구 장우진, 첫 월드컵서 결승행 좌절…동메달 놓고 한일전

한국 남자 탁구 '에이스' 장우진(미래에셋대우)이 생애 처음으로 출전한 월드컵에서 아쉽게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장우진은 15일(이하 한국시간) 중국 웨이하이의 난하이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0 국제탁구연맹(ITTF) 월드컵 남자 단식 준결승에서 판전둥(중국)에 0-4(5-11 8-11 11-13 8-11)로 졌다.

이로써 한국 탁구는 유승민 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이 준우승했던 2007년 대회 이후 13년 만에 남자 단식 결승 진출자를 배출하는 데 실패했다.

장우진은 앞선 경기에서 마룽(중국)에 3-4(7-11 11-3 11-6 11-8 8-11 6-11 4-11)로 진 하리모토 도모카즈(일본)와 3-4위 결정전을 치른다.

도모카즈에게 승리하면 장우진은 2011년 대회에서 3위를 한 주세혁(한국마사회) 이후 9년 만에 월드컵 개인전에서 입상하는 한국 선수가 된다.

주세혁 이래 한국 선수가 월드컵 남자 단식 4강에 오른 건 장우진이 처음이다.

장우진은 앞서 전날 열린 8강전에서는 대표팀 선배 정영식(국군체육부대)을 4-2(15-13 11-9 2-11 11-6 7-11 11-6)로 제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