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장 대신 스크린으로
골프존 올해 이용자 50%↑
20대 신규회원 153% 증가

< '골린이' : 골프+어린이 >
초보 골퍼가 늘고 있다. 스크린 골프 신규 회원이 폭증하는가 하면 골프채를 풀세트로 사들이는, 이른바 ‘골린이(골프+어린이)’ 증가세가 가팔라졌다. 코로나 특수로 골프에 대한 관심이 커진 상황에서 손쉽게 입문할 수 있는 스크린 골프가 이들을 골프계로 빨아들이는 ‘깔때기’ 역할을 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20대 신규 회원 153% 폭증
코로나 특수?…2030 '골린이' 2배 늘었다

골프존(사진)은 올 들어 지난 9월까지 스크린 골프를 이용한 신규 고객(회원+비회원)이 34만7400명으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23만1000명보다 50.1% 늘었다. 스크린 골프 인구가 치솟기 시작한 것은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한 4월부터다. 올 1분기 9만7100명이던 신규 고객 수는 2분기 12만4000명으로 27.7% 증가했다.

골프존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불특정 다수가 같이 운동하는 헬스와 요가 등 실내 운동보다 지인끼리 치는 스크린 골프로 향하는 유저가 늘었다”고 말했다.

주목할 만한 것은 신규 회원의 연령대다. 온라인게임 등 대체재가 풍부해 골프에 대한 관심도가 낮을 것으로 인식됐던 20~30대가 압도적으로 많다. 올 들어 9월까지 20대 신규 회원 가입자 수는 전년(9000명)보다 153% 늘어난 2만2800만 명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30대 가입자 수도 3만9100명에서 5만4200명으로 38.6% 증가했다. 40~50대 신규 회원 가입자 수가 각각 1.7%, 11.4% 줄어든 것과 상반된 결과다.

코로나 특수?…2030 '골린이' 2배 늘었다

골프존의 스크린 골프는 회원이 아니어도 비회원 계정으로 이용할 수 있다. 처음에는 비회원으로 체험한 뒤 스코어 관리와 경품 혜택을 보기 위해 회원으로 가입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또 다른 잠재 고객이다. 올 들어 9월까지 비회원으로 게임을 즐긴 사람은 14만9100명으로 전년(5만4200명)보다 세 배 가까이로 증가했다. 골프존 측은 “이 중 상당수는 실전 필드 골프로 유입될 것”이라고 했다.
용품시장 영향력 커지는 2030
필드와 골프용품 시장에서도 이런 추세가 뚜렷해졌다. 경기 포천의 한 퍼블릭 골프장 대표는 “신규 인터넷 회원으로 가입하는 사람 가운데 30대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며 “올 들어 골프장을 찾는 여성 골퍼와 젊은 골퍼가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최근 두 달 동안 골프용품 주문 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의 두 배를 넘었다. 특히 20~30대의 주문이 지난해보다 130% 늘었다. 차효미 핑골프 차장은 “첫 라운드를 앞두고 드라이버 아이언 웨지 퍼터까지 풀세트로 구매하는 소비자가 증가했다”며 “처음으로 골프를 접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셈이어서 코로나 시대 이후에도 상당 기간 시장이 괜찮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골린이’들을 선점하기 위한 골프웨어 시장 경쟁도 달아올랐다. 골프웨어 전문업체 크리스F&C가 20~30대 골퍼들을 겨냥해 선보인 브랜드 마스터바니에디션은 올 상반기 92억8958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46억8160만원)보다 98.4% 늘어난 수치다. LF는 기존 헤지스 골프에 이어 스트리트 캐주얼 감성의 골프웨어 ‘더블 플래그’를 무신사와 손잡고 선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2030세대는 인스타그램 등 SNS에 올리기 위해 모자부터 발끝까지 하나의 브랜드로 맞추는 ‘톱 투 토(top to toe)’ 방식의 소비를 하는 성향이 강하다”며 “최근 골프웨어의 기능성보다 디자인이 부각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