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한국판 뉴딜 성과 창출 TF 구성

'
한국마사회가 '한국판 뉴딜 성과 창출 임시조직(TF)'을 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한국마사회는 "정부의 디지털·그린 뉴딜 정책 방향에 부합하는 선도적인 사업을 발굴·추진하고 이를 통한 투자 유치와 일자리 창출 등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한국판 뉴딜 성과 창출 TF'를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최원일 부회장이 추진단장을 맡아 디지털 전환반, 빅데이터 구축반, 신기술 도입반, 신사업 육성반 등 4개의 실무반 체계로 구성했다.

이 '한국판 뉴딜 성과 창출 TF'는 '경마 산업 혁신 및 전환을 통한 미래 대응'을 목표로 디지털 전환과 신사업 육성을 추진 방향으로 삼았다.

TF의 중점 사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시대 경마·말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비대면·비접촉 방식의 발매 시스템 도입'과 '스마트팜 실현' 등 디지털 전환 기반 조성이다.

또 한국마사회가 보유한 빅데이터 자원을 다양한 산업 발전에 활용할 수 있도록 말산업 공공 데이터 자원을 개방하고 신규 데이터 개발, 발굴과 함께 스타트업 창업 지원에도 힘쓸 예정이다.

한국판 뉴딜 TF 구성과 세부 추진과제 수립을 마친 한국마사회는 과제별 추진 실적을 주기적으로 관리해 연말 성과를 점검, 대내외 경영 환경 변화를 반영한 개선 사항을 도출하고 추진과제 보완에도 나설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