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 늘려주는 고반발 'X'
세인트나인 골프공 新제품…퍼팅 정렬 도와주는 'W'

프리미엄 골프공 업체인 세인트나인이 2020년 가을 시즌 신제품 ‘세인트나인 W’와 ‘세인트나인 X’를 내놨다.

세인트나인 W는 내구성이 좋은 설린 커버를 사용해 볼 컨트롤을 향상시킨 3피스 화이트볼이다. 세인트나인 최초로 멀티 퍼팅라인(3LINE)을 도입해 퍼팅 정렬을 쉽게 할 수 있게 도왔다. 회사 측은 “정교한 그린 주변 쇼트게임과 미들 아이언샷을 원하는 골퍼에게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세인트나인 X는 짧은 비거리가 약점인 아마추어 골퍼에게 적합한 고반발 볼이다. 기존 336개이던 딤플을 324개로 바꿔 탄도를 높인 한편 고반발 소재를 적용해 한층 강력해진 코어가 비거리를 더 내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세인트나인 관계자는 “아마추어 골퍼라면 누구나 경험해봤을 컨트롤과 비거리 고민을 이번 신제품 시리즈를 통해 해소할 수 있도록 모든 기술을 집약했다”고 말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