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졸 루키' LG 이민호, 지금은 체인지업 연마 중[엑's 스케치]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지영 기자]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 앞서 LG 투수 이민호가 최일언 투수코치와 체인지업 그립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등 구종 연마를 하고 있다.

올해 휘문고를 졸업하고 LG에 1차 지명으로 입단한 이민호는 첫 선발 경기에서부터 씩씩한 피칭을 선보이며 5.1이닝 무실점으로 데뷔 첫 승을 따내 기대를 모았다. 올 시즌 17경기 등판해 4승 3패 평균자책점 3.87을 기록하며 LG 마운드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이민호는 150km를 넘나드는 직구와 140km 초반의 고속 슬라이더 조합을 앞세워 타자들을 압박한다. 여기에 최근 커브의 구사율을 높여 단조로운 볼배합에서 벗어나 상대 타선을 공략하고 있다.


'고졸 루키' LG 이민호, 지금은 체인지업 연마 중[엑's 스케치]



'고졸 루키' LG 이민호, 지금은 체인지업 연마 중[엑's 스케치]



'고졸 루키' LG 이민호, 지금은 체인지업 연마 중[엑's 스케치]



'고졸 루키' LG 이민호, 지금은 체인지업 연마 중[엑's 스케치]



'고졸 루키' LG 이민호, 지금은 체인지업 연마 중[엑's 스케치]



jypark@xportsnews.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