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착용·거리두기 등 방역지침 준수해야
지난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와 두산의 경기에서 야구팬들이 관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와 두산의 경기에서 야구팬들이 관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다음달부터 프로스포츠 현장 분위기가 한층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4일 "오는 11월 중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을 총 관중석의 50%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지난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및 단계적 확대 방안' 발표에 따라 10월 말까지 경기장 수용 인원의 30% 범위에서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을 허용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람 질서 안정화 추이에 따라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관중 입장 50% 확대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관중 입장이 50%까지 늘어나면 각 프로스포츠 단체, 팀들은 운영자금 마련에도 숨통이 트일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장에서는 △입장 시 발열 및 마스크 착용 여부 확인 △전 좌석 지정 좌석제 실시 △전자출입명부 작성 △관중석 내 물과 음료 외 취식 금지 △육성 응원 자제 △좌석 간 지그재그로 띄어 앉기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야 한다.

올해 무관중으로 개막한 프로스포츠는 지난 7월 26일부터 경기장 수용 인원의 10%, 8월 11일부터 30%까지 관중 입장을 허용해왔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 두기가 2단계로 상향되면서 8월 16일부터 무관중으로 경기를 진행해왔다. 이후 이달 12일 사회적 거리 두기가 1단계로 조정됨에 따라 다시 30%까지 관중 입장을 허용했다.

문체부는 이날 오후 프로스포츠 단체들과 관중 입장과 관련한 긴급 방역 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현장을 점검해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