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인천공항 귀국 현장 [엑's 스케치]



[엑스포츠뉴스 인천공항, 김한준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이적 후 첫 시즌을 마친 류현진이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올 시즌 12경기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한 류현진은 와일드카드 결정전 2차전 선발로 등판했지만 1⅔이닝 2피홈런 8피안타 7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귀국과 함께 정부 방침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 뒤 내년 시즌 준비를 시작할 예정이다.

kowel@xportsnews.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