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 앞두고 고교 후배 최지만과 만나 대화
'2차전 선발' 류현진 "준비 잘했다…등판 순서 중요치 않아"

미국과 캐나다 현지 매체는 '에이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3전 2승제의 와일드카드 시리즈에서 2차전 선발로 예고되자, 뜨거운 논쟁을 벌였다.

가장 확실한 투수를 2차전에 쓰는 토론토의 결정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더 컸다.

하지만 정작 당사자 류현진은 "등판 순서는 중요하지 않다.

선수들은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만 한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류현진은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미국프로야구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이 열린 30일(한국시간) 현지 매체와 화상 인터뷰를 했다.

그는 한국시간으로 추석인 10월 1일 오전 5시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리는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에 선발 투수로 등판한다.

류현진은 "지금 몸 상태는 굉장히 좋다.

내일 던질 준비는 완벽하게 했다.

모든 준비를 잘했다"고 운을 뗐다.

'2차전 선발' 류현진 "준비 잘했다…등판 순서 중요치 않아"

토론토는 '선수 휴식'과 '전략'을 이유로 류현진을 2차전 선발로 썼다.

류현진은 25일 뉴욕 양키스전에 등판해 올 시즌 개인 최다인 공 100개를 던져 7이닝 5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포스트시즌 첫 등판이 2차전으로 밀리면서 류현진은 닷새를 쉬고서 마운드에 오른다.

류현진은 올해 4일 쉬고 등판한 경기에서 2승 평균자책점 2.74로 잘 던졌다.

5일 쉰 후 선발로 나선 경기에서는 3승 2패 평균자책점 2.29로 더 잘 던졌다.

류현진의 시즌 성적은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다.

류현진은 "추가 휴식이 있을 때 좋았던 기억이 많다.

메이저리그에서 선발 투수는 4일만 쉬고 등판하는 게 일반적이다.

나는 하루 더 쉬면 조금 더 성적이 좋았던 것 같다"며 "물론 아주 큰 차이가 있지는 않았다"고 했다.

토론토는 1차전에 패하더라도, 류현진이 등판하는 2차전을 떠올리며 희망을 품을 수 있다.

찰리 몬토요 감독은 "3전 2승제 시리즈 목표는 먼저 2승을 하는 것이다"라며 "우리 에이스(류현진)를 시리즈 중간에 투입하는 건 충분히 합리적인 일이다"라고 말했다.

류현진은 "등판 순서는 선수가 정하지 않는다.

감독, 투수코치, 단장과 얘기하며 결정했다"며 "이번 2차전은 무척 중요하다.

포스트시즌은 단기전이다.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으로 선수들이 경기를 준비한다.

나도 그렇다"라고 승리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3전 2승제에서 1차전을 이기면 좋은 건 맞지만, 한 번 진다고 해서 2연패로 탈락하라는 법은 없다.

이기는 순서는 중요하지 않다.

상황에 맞게, 순리대로 가면 된다"며 먼저 2승을 거두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차전 선발' 류현진 "준비 잘했다…등판 순서 중요치 않아"

포스트시즌 경험이 풍부한 류현진은 정규시즌과는 다른 마음으로 단기전을 치른다.

류현진은 "포스트시즌에서는 당일 컨디션이 가장 중요하다.

또한 정규시즌은 100개를 던진다는 생각으로 투구를 조절하지만, 포스트시즌은 길게 보지 않고 한 이닝 한 이닝을 잘 던지는 게 중요하다"며 '최소 실점'에 무게를 둔다고 했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시즌에서 탬파베이와 두 차례 맞대결했다.

7월 25일 개막전에서는 4⅔이닝 4피안타 3실점으로 부진했지만, 8월 23일에는 5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다.

류현진은 "한 달 전과 지금은 완전히 다르다.

1차전 탬파베이 경기를 보면서 바뀐 점들을 보게 될 것 같다"고 신중하게 세 번째 대결을 준비했다.

1차전이 열리기 전에는 잠시 경계를 풀었다.

30일 경기 전 류현진은 동산고 후배 최지만(탬파베이)을 만나 짧은 대화를 했다.

최지만은 햄스트링 부상을 털어내고 극적으로 와일드카드 시리즈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류현진은 "정규시즌에서도 지만이와 맞대결하지 않았다.

지만이가 지금 허벅지도 좋지 않고, (좌타자여서) 내가 등판하는 경기에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있는 것 같다"며 "그래도 2차전에 지만이가 출전해서 나와 맞대결하면 굉장한 하루가 될 것이다.

만약 맞대결이 성사되면 서로의 경기에 집중했으면 한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