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 후 발목 통증으로 교체…동료와 뜨겁게 포옹
추신수, 2020년 MLB 마지막 타석서 기습 번트 안타

추신수(38)가 2020년 미국프로야구(MLB) 마지막 타석을 기습 번트 안타로 장식했다.

추신수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1번 지명 타자로 출전해 1회말 첫 타석에서 3루수 쪽으로 굴러가는 번트 안타를 쳤다.

1루에 전력 질주한 추신수는 발목을 접질려 통증을 호소했다.

곧이어 대주자 윌리 칼훈에게 1루를 양보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왔다.

루그네드 오도르가 더그아웃으로 들어오는 추신수를 뜨겁게 끌어안았고, 추신수는 벤치에 있던 모든 선수와 포옹하며 인사를 나눴다.

올해는 물론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혹은 메이저리그 이력에서 마지막이 될지 모르는 타석에서 추신수가 만든 번트 안타였다.

추신수, 2020년 MLB 마지막 타석서 기습 번트 안타

텍사스 구단은 경기 전 손 통증으로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있던 추신수를 경기 로스터에 포함했다.

추신수는 지난 10일 주루 중 오른쪽 손을 다쳐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9일 날짜로 소급 적용돼 예정대로라면 19일께 다시 경기에 뛸 수 있을 것으로 보였지만, 통증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았다.

추신수, 2020년 MLB 마지막 타석서 기습 번트 안타

결국 전날까지도 부상자 명단에 있던 추신수는 팀당 60경기만 치르는 2020년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야 다시 라인업에 돌아왔다.

올해 추신수와 7년 계약이 끝나는 텍사스 구단은 그를 최종전 선발 라인업에 기용해 베테랑을 예우했다.

2005년 빅리그에 데뷔해 2008년부터 풀타임을 뛴 추신수는 13번째 시즌을 타율 0.236, 홈런 5개, 타점 15개로 마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