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포그바·토트넘 은돔벨레 나란히 확진
A매치 경기 앞둔 프랑스 국대서 동시 제외
각 구단, 전력 누수 불가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고 있는 미드필더 폴 포그바(27)와 토트넘 미드필더 탕귀 은돔벨레(24·프랑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27일(한국시간) "포그바와 은돔벨레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나란히 2주 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9월 A매치에 나설 프랑스 국가대표팀에서도 제외되었다.

디디에 데샹 감독이 지휘하는 프랑스 국가대표팀은 내달 초 A매치 기간에 스웨덴, 크로아티아와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프랑스 대표팀은 대표팀 차출 예정인 선수를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진 검사를 진행했는데, 포그바와 은돔벨레 2명의 선수가 양성 반응을 보인 것.

특히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을 앞둔 토트넘과 맨유 역시 전력 누수가 불가피해졌다.

포그바와 은돔벨레는 바로 14일 동안 자가 격리 치료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