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전서 두 경기 연속 '볼넷 0'…최지만과 대결은 불발
류현진 5이닝 6K 1실점 쾌투에도 승패없이 강판…ERA 3.19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정교한 제구를 뽐내며 잘 던졌지만, 승패 없이 강판했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안타 3개를 맞고 1실점으로 역투했다.

삼진을 6개를 빼앗았고, 두 경기 연속 볼넷을 허용하지 않고 임무를 마쳤다.

평균자책점(ERA)은 3.46에서 3.19로 좋아졌다.

5회까지 한계 투구수(100개)에 가까운 94개를 던진 류현진은 1-1로 맞선 6회초 윌머 폰트에게 배턴을 넘겼다.

지난달 25일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4⅔이닝 3실점으로 승패 없이 물러난 탬파베이를 상대로 근 한 달 만에 다시 같은 장소에서 마운드에 선 류현진은 탬파베이전 통산 첫 승리와 트로피카나필드 첫 승리를 향해 나섰지만, 아쉽게도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

탬파베이 한국인 타자 최지만과의 투타 대결은 이뤄지지 않았다.

최지만은 선발 라인업에서 빠져 벤치를 덥혔다.

공 12개로 1회 세 타자를 가볍게 요리한 류현진은 2회 선두 타자 호세 마르티네스에게 우선상에 떨어지는 안타를 맞았다.

첫 안타를 내줬지만, 류현진은 세 타자를 땅볼 2개와 뜬공 1개로 요리하고 2회도 가볍게 넘겼다.

류현진 5이닝 6K 1실점 쾌투에도 승패없이 강판…ERA 3.19

류현진은 개막전에서 투런 홈런을 맞은 일본인 타자 쓰쓰고 요시토모를 9구 접전 후 2루수 땅볼로 잡는 등 삼진 1개를 곁들이며 삼자범퇴로 3회를 막았다.

탄력을 받은 류현진은 두 번째로 대결한 헌터 렌프로, 브랜던 로, 마르티네스 탬파베이 2∼4번 타자를 각각 삼진, 땅볼, 삼진으로 요리하며 4회에도 승승장구했다.

렌프로는 류현진의 바깥쪽 체인지업에, 마르티네스는 바깥쪽 높은 시속 148㎞짜리 속구에 각각 헛바람을 갈랐다.

류현진은 5회초 타선이 1점을 뽑은 직후에 동점을 허용해 아쉬움을 남겼다.

류현진은 5회말 윌리 아다메스, 조이 웬들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1, 3루 위기에 몰렸다.

마누엘 마고를 2루수 땅볼로 유도해 1루 주자를 2루에서 잡고 1점과 맞바꿨다.

이어진 1사 1루에서 쓰쓰고를 바깥쪽 체인지업으로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운 류현진은 마이크 주니노도 파울팁 삼진으로 낚아 불을 껐다.

토론토 타선은 4회까지 탬파베이 우완 선발 투수 에런 슬레거스에게 삼진 5개를 헌납하고 안타 1개 못 뽑다가 5회 두 번째 투수 좌완 숀 길마틴이 등판하자 0의 균형을 깼다.

볼넷 2개와 안타 1개로 엮은 2사 만루에서 캐번 비지오가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3루 주자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를 홈에 불러들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