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매 경기 볼넷이 옥에 티
이닝·ERA 살아난 류현진, 볼넷 줄이면 다시 '특급 모드'

비록 시즌 2승은 날아갔지만,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여러 지표에서 고무적인 투구를 했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마이애미 말린스를 상대로 6이닝 2피안타 2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그러나 팀이 4-1로 앞서던 9회 초 동점을 허용하는 바람에 류현진의 시즌 2번째 승리는 무산됐다.

다행히 토론토는 연장 승부치기에서 5-4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류현진 투구 내용을 보면 더욱더 성과가 많은 경기였다.

류현진은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했다.

6이닝을 채운 것은 올해 들어 이날이 처음이었다.

첫 두 경기에서는 5이닝도 채우지 못하고 강판당했다.

지난달 25일 탬파베이전에서 4⅔이닝 3실점, 31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에서는 4⅓이닝 5실점으로 부진했다.

그러나 지난 6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상대로 5이닝 무실점으로 살아났고, 이날 마이애미전에서 시즌 최고의 투구를 펼쳤다.

평균자책점(ERA)도 5.14에서 4.05로 끌어내렸다.

지난해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평균자책점 1위(2.32)에 이름을 올린 기량을 점차 회복하는 모습이다.

이닝·ERA 살아난 류현진, 볼넷 줄이면 다시 '특급 모드'

토론토 구단은 지난해 말 자유계약선수(FA) 류현진과 4년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을 SNS에서 전하며 "류현진은 2019년 평균자책점 2.32로 1위에 오른 선수"라고 강조한 바 있다.

토론토는 류현진의 2019년 맹활약을 지켜보고 그에게 거액(8천만달러)을 안기고 1선발 역할을 맡겼다.

류현진은 지난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괴물 투구'를 자랑했다.

가장 돋보인 것은 직구와 체인지업, 커터, 커브 등을 원하는 곳에 던지는 류현진의 제구력이었다.

제구력을 증명하는 것은 볼넷 관련 지표였다.

류현진은 지난해 9이닝당 볼넷 허용이 1.18로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적었다.

삼진/볼넷 비율은 6.79로 맥스 셔저, 저스틴 벌랜더를 이어 게릿 콜과 함께 공동 3위였다.

특히 지난해 6월까지는 볼넷을 2개 이상 던진 경기가 없었다.

류현진은 개막전을 시작으로 14경기 연속 '2실점 이하 1볼넷 이하' 진기록을 세웠다.

또 지난해 29경기 중 12경기에서 무볼넷 경기를 펼쳤다.

올해 류현진은 매 경기 볼넷을 허용했다.

이날 마이애미전까지 4차례 등판에서 각각 3개, 1개, 3개, 2개의 볼넷을 던졌다.

초반 부진을 털고 회복세에 오른 류현진이 볼넷까지 줄인다면 류현진은 토론토가 기대한 특급 에이스 위용을 보여줄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