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헤더 조기 시행, 손혁 감독이 우려한 부분은  [고척:프리톡]


[엑스포츠뉴스 고척, 조은혜 기자] 키움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두 사령탑이 더블헤더 편성 시점을 당기기로 한 실행위원회의 결정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1일 제 6차 실행위원회를 개최한 KBO는 긴 장마로 우천 취소 경기가 많아지면서 9월 1일부터 시행 예정이었던 더블헤더 편성을 일주일 앞당겨 오는 25일부터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25일 경기부터 우천 취소 시 다음날 더블헤더(특별 서스펜디드 경기 포함)가 우선 시행된다. 이동일인 경우 동일 대진 둘째 날에 더블헤더로 편성된다. 또 기존에 취소된 일부 경기와 오늘(11일)부터 취소되는 경기는 9월 1일 이후 동일 대진 둘째 날에 더블헤더로 편성된다.

더블헤더 시점이 당겨지고 더블헤더 경기가 더 많아진다면 고척돔을 사용하는 키움에게는 상황에 따라 유리해질 수도 있는 결정이다. 우천 취소가 다른 팀에 비해 적고, 체력 소모가 많을 수밖에 없는 더블헤더를 피할 가능성도 상대적으로 높다.

손혁 감독은 이에 대해 `우리 팀만 생각한다면 더블헤더가 많을 수록 좋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리그 전체를 생각하면 아무래도 육체적 피로가 분명 있을 거라고 본다. 피로가 쌓이고, 피로는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특히 올 시즌은 늦게 끝나 다음 시즌까지 이어지고, 내년에는 올림픽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나 손 감독은 이내 `이미 결정됐으니 좋다, 안 좋다 얘기할 이유는 없다. 맞춰서 차근차근 준비해야 한다. 군 제대 선수들도 있고, 확장 엔트리가 된 상태에서 치르게 되기 때문에 적절히 휴식을 부여하면서 경기를 치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화 최원호 감독대행 역시 `144경기를 소화해야 하는 상황에서 장마가 예상보다 길어졌다. 방법을 나름대로 찾으려고 했을텐데, 더블헤더가 당겨지는 쪽으로 가닥이 잡혀 현장에서는 거기에 맞춰 준비해야 한다`며 `키움은 (영향이) 덜할 수 있지만 특정 팀에게 불리하게 적용되는 건 아니기 때문에 맞춰서 계획을 짜고 운영해야 할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