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명 킬러웨일즈 골리 코치로 새 출발
'단일팀 골리' 신소정, 남자 실업팀 최초 여성 코치 됐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역사적인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수문장을 맡았던 신소정(30)이 남자 아이스하키 실업팀 대명 킬러웨일즈 지도자로 변신했다.

대명은 11일 구단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16년 동안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골문을 지켰던 신소정이 골리 코치로 합류한다"고 밝혔다.

대명에 따르면 신소정은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실업팀 최초의 여성 코치다.

신소정은 그 자체로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의 살아있는 역사다.

초등학교 1학년 때 아이스하키에 입문한 신소정은 14세 때인 2004년 세계선수권대회를 통해 국제무대에 데뷔한 뒤 대표팀의 대체 불가능한 골리로 자리매김했다.

아이스하키 종주국인 캐나다의 프랜시스 자비에르 대학교에서 기량을 갈고닦은 그는 2016년엔 북미여자아이스하키리그(NWHL) 뉴욕 리베터스에 입단해 한국 남녀 아이스하키 선수를 통틀어 최초로 세계 톱 리그에 진출했다.

캐나다와 미국 무대에서 경험을 쌓으며 세계적인 수준의 골리로 성장한 신소정은 평창올림픽에서 눈부신 선방쇼로 남북 단일팀의 역사적인 도전을 이끌었다.

2018년 4월 이탈리아 아시아고에서 열린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여자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B(3부리그) 대회를 끝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한 신소정은 이후 캐나다 모교에서 골리 코치로 후배들을 가르쳤다.

신소정은 구단을 통해 "열정을 알아봐 주고 인정해준 대명에 감사드린다"며 "케빈 콘스탄틴 감독님, 김범진 코치님과 함께 대명을 강팀으로 만드는 데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