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가 1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MLB LA에인절스와의 홈경기에서 1번타자로 나와 4회말 2타점 적시타를 날리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추신수가 1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MLB LA에인절스와의 홈경기에서 1번타자로 나와 4회말 2타점 적시타를 날리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가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추신수는 1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홈경기에서 1번타자 좌익수로 나와 4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188에서 0.194로 조금 올랐다.

첫 두 타석에서 침묵한 추신수는 4회말 2사 2, 3루에서 중전 안타를 때려 주자 2명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또 이 안타로 상대 선발 앤드루 히니를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하지만 6회말 타석에서 삼진을 당했고 9회초 수비 때 교체됐다. 텍사스는 7-3으로 승리하며 에인절스와의 3연전을 모두 승리로 마무리했다.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은 대타로 나와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그는 이날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서 팀이 3-3으로 비기고 있던 8회말 대타로 나왔다. 상대 조너선 홀더를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우전 안타를 뽑아내 그를 투입한 케빈 캐시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하지만 후속타자 얀디 디아스가 유격수 앞 땅볼에 그쳤고 최지만은 2루에서 포스아웃 당했다. 최지만의 타율은 0.189에서 0.211로 올랐다.

탬파베이는 9회말 2사 2, 3루 기회에서 마이클 페레스가 끝내기 우전 안타를 치며 경기를 4-3 승리로 장식했다. 탬파베이는 2연승을 거뒀고 올 시즌 8승 8패로 5할 승률을 맞췄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