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쿠젠·세비야·바젤도 8강행 티켓 확보…'8강 대진 완성'
울버햄프턴, 올림피아코스 꺾고 48년 만에 '유로파 8강행'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울버햄프턴이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에 진출해 세비야(스페인)와 준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울버햄프턴은 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에서 전반 9분 터진 라울 히메네스의 페널티킥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 1-0으로 이겼다.

16강 1차전에서 1-1로 비겼던 울버햄프턴은 1, 2차전 합계 2-1로 올림피아코스를 따돌리고 1971-1972 대회(당시 UEFA컵) 준우승 이후 무려 48년 만에 8강행 티켓을 품었다.

이에 따라 울버햄프턴은 또 다른 16강전에서 AS로마(이탈리아)를 2-0으로 물리친 세비야와 준결승 진출을 놓고 오는 12일 단판 승부로 맞붙는다.

울버햄프턴은 전반 8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상대 백패스를 받은 골키퍼를 압박하는 과정에서 다니엘 포덴세가 밀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따냈고, 원톱 스트라이커 히메네스가 키커로 나서 결승골을 꽂았다.

이른 시간에 결승골을 따낸 울버햄프턴은 볼 점유율에서는 35%-65%로 밀렸지만, 올림피아코스의 공세를 막아내며 승리를 따내고 8강 진출의 기쁨을 맛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차전을 치르지 못해 독일 뒤스부르크에서 단판 승부로 진행된 세비야와 로마의 16강 대결에서는 세비야가 2-0으로 승리하고 8강 진출권을 확보했다.

무려 5차례(2005-2006시즌·2006-2007시즌·2013-2014시즌·2014-2015시즌·2015-2016시즌)나 유로파리그 정상을 차지하고, 최초로 3연패까지 달성했던 세비야는 전반 21분 세르히오 레길론의 선제골에 이어 전반 44분 유세프엔 네시리의 결승골로 승리를 마무리했다.

이밖에 레버쿠젠(독일)은 레인저스(스코틀랜드)와 16강 2차전에서 1-0 승리를 따내고 1, 2차전 합계 4-1로 8강에 진출했고, 바젤(스위스)도 프랑크푸르트(독일)와 2차전에서 1-0으로 이기고 1, 2차전 합계 4-0으로 8강에 합류했다.

16강 일정이 모두 끝나면서 8강 대진표도 완성됐다.

오는 11일에는 인터밀란-레버쿠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코펜하겐이 맞붙고, 12일에는 울버햄프턴-세비야, 샤흐타르 도네츠크-바젤이 대결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