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국가대표 지도자들과 간담회…"성적 중심주의 문화 개선 절실"

최윤희 문체부 차관 "성적을 위한 폭력 사용은 정당화 안 돼"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여성 국가대표 지도자들을 만나 "체육계가 바뀔 수 있도록 여성 지도자들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최 차관은 6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체육계 인권침해를 근절하고 여성 지도자의 활동을 활성화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여성 국가대표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경아(탁구), 김차연(핸드볼), 류수정(양궁), 민아영(체조), 박진희(볼링), 이경원(배드민턴) 등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최 차관은 "경기 성적을 위해 폭력 등 강압적인 수단을 사용하는 것은 어떠한 변명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라며 "체육계의 폐쇄적인 조직문화와 엘리트 체육의 성적중심주의 문화는 반드시 개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후배 선수들이 다시는 같은 고(故) 최숙현 선수와 같은 불행을 겪지 않도록 선배로서, 여성 지도자로서 체육계가 바뀔 수 있게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윤희 문체부 차관 "성적을 위한 폭력 사용은 정당화 안 돼"

간담회에 참석한 여성 지도자들도 "체육계가 이번 사태로 국민들께 너무 큰 실망을 안겨드렸다.

앞으로 체육계가 바뀔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여성 지도자가 현장에서 더욱 많이 활동할 수 있도록 지도자 육성 교육 확대, 훈련 여건 개선 등 정부가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져 줄 것"을 건의했다.

최 차관은 체육계 인권침해 근절을 위해 종목단체 임원 간담회 등 현장과 소통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