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수 2자책했더니…수비 실수에 7실점 [고척:포인트]


[엑스포츠뉴스 고척, 김현세 기자] KT 위즈 김민수는 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치른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팀 간 시즌 8차전에서 선발 투수로 나와 4이닝 7실점했다.

김민수는 2자책했지만 수비가 무너지면서 실점이 크게 늘었다. 1, 2회 말만 해도 2회 말 1사 1루에서 유격수 심우준이 안타성 타구를 몸 날려 잡아 주는 등 환경적으로 무실점 이닝을 잇기 수월했다. 김민수 역시 범타 유도, 탈삼진 능력으로 경기 초반 운영을 매끄럽게 가져갔다.

하지만 3, 4회 말 들어 급격히 흔들렸다. 그를 돕지 못하는 것은 수비였다. 3회 말 첫 두 타자가 출루해 무사 1, 2루가 됐지만 이 역시 실책, 실책성 플레이가 만든 위기였다.

선두 타자 박준태 땅볼성 타구를 3루수 황재균이 더듬었고 다음 타자 서건창 땅볼성 타구는 2루수 박경수가 선행 주자를 먼저 잡으려 하다가 출루가 됐다. 박경수 수비는 주자와 거리를 고려했을 때 호수비가 될 가능성도 컸지만 기록상 실책으로 남았다. 주자가 쌓였고 김민수는 다음 타자 김하성에게 선제 스리런 홈런을 맞았다.

4회 말 또한 선두 타자부터 실책이 터져 나왔다. 선두 타자 박병호가 뜬공을 쳤지만 중견수 포구 실책이 나왔다. 이후 김민수는 볼넷, 몸 맞는 공으로 추가 출루를 허용하는 등 다소 흔들렸다.

그는 범타 유도, 탈삼진 능력으로 아웃 카운트를 2개 쌓았지만 키움이 거세게 공략해 오자 무너지고 말았다. 김민수는 키움 2~4번 타순 상대 3연속 안타를 맞고 해당 이닝 4실점했다. 3, 4회 말 모두 이닝 당 자책점은 1점씩이지만 수비가 분위기를 넘겨주는 단초였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고척, 박지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