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홍창기 결승포·오지환 쐐기포…KIA 4연패 수렁

LG 트윈스가 이틀 연속 결정적인 홈런을 앞세워 KIA 타이거즈를 4연패로 몰았다.

LG는 5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KIA와 치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홍창기의 결승 홈런, 오지환의 쐐기 홈런에 힘입어 KIA를 6-4로 눌렀다.

LG 새내기 선발 이민호는 6이닝을 4점으로 막은 뒤 4-4로 맞선 7회 터진 홍창기의 솔로 홈런 덕분에 시즌 3승(2패)째를 수확했다.

홍창기는 KIA 구원 홍상삼의 빠른 볼을 잡아당겨 우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LG 홍창기 결승포·오지환 쐐기포…KIA 4연패 수렁

오지환은 5-4로 간신히 앞서던 9회초 문경찬에게서 도망가는 우월 솔로 아치를 뽑아냈다.

KIA 선발 양현종은 5⅔이닝 동안 안타 7개를 맞고 볼넷 3개를 줘 4실점 한 뒤 승패 없이 마운드를 내려갔다.

KIA는 한 번도 경기의 주도권을 잡지 못한 채 LG에 끌려가다가 무릎을 꿇었다.

2-4로 추격하던 5회말 이창진, 김선빈의 연속 적시타로 4-4 동점을 이뤘지만, 이어진 2사 1, 2루 찬스에서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8회에는 무사 1루에서 나지완, 유민상이 LG 구원 정우영에게 연속 삼진으로 돌아섰고, 2사 1, 2루에서도 대타 오선우가 삼진으로 물러났다.

LG 홍창기 결승포·오지환 쐐기포…KIA 4연패 수렁

LG 마무리 고우석은 9회에 등판해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요리하고 시즌 3세이브째를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