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NC 구원 투수 3명 상대로 6회 7득점 대폭발

최하위 한화 이글스가 선두 NC 다이노스의 불펜을 차례로 무너뜨리고 값진 역전승을 거뒀다.

한화는 5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NC와 벌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0-4로 끌려가던 6회 말 NC 구원 투수 3명을 상대로 7점을 뽑아내 전세를 뒤집고 8-5로 이겼다.

한화는 올해 홈 관중 앞에서 처음으로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한화는 5회까지 안타 3개와 볼넷 4개를 얻어내고도 NC 선발 이재학에게 무득점으로 끌려갔다.

그러다가 6회말 등판한 NC 두 번째 투수 강윤구를 제물로 추격을 시작했다.

한화, NC 구원 투수 3명 상대로 6회 7득점 대폭발

선두 하주석이 강윤구의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우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최진행, 정은원은 연속 안타로 무사 1, 2루 기회를 연결했다.

최재훈은 NC 세 번째 투수 박진우의 초구에 번트를 댔고, 박진우가 이를 3루에 악송구한 사이 최진행이 홈을 밟았다.

이어진 무사 2, 3루에서는 NC 포수 양의지의 패스트볼이 나왔다.

양의지는 타자 노시환의 몸쪽을 요구했으나 박진우의 공은 바깥쪽을 향했고, 양의지가 미처 미트를 뻗지 못해 공을 잡지 못했다.

한 점을 거저 얻은 한화는 무사 3루에서 노시환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순식간에 4-4 동점을 이뤘다.

한화, NC 구원 투수 3명 상대로 6회 7득점 대폭발

박진우가 이용규, 노수광을 연속 몸에 맞혀 1사 1, 2루 위기에 몰리자 한화 브랜든 반즈는 좌익수 쪽 2루타를 날려 5-4로 전세를 뒤집었다.

곧이어 김태균이 6회에만 세 번째로 등판한 NC 구원 송명기를 우중간 적시타로 두들겨 두 명의 주자를 모두 홈에 불러들였다.

하주석은 7-5로 쫓긴 8회말 1사 1, 3루에서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쐐기를 박았다.

트레이드설에 휘말린 한화 마무리 정우람은 8회 등판해 2이닝 동안 1점을 줬지만, 세이브를 수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