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이승훈, 유튜브 채널서 공개사과 "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승훈(32)이 유튜브를 통해 팬들에게 사과 메시지를 전했다.

4일 이승훈은 "이렇게 인사드리게 돼 무척 송구스럽다"며 "평창올림픽이 끝난 뒤 불미스러운 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관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그는 "처음에는 어디서부터 이야기해야 할지, 어떻게 해명해야 할지 답답했다"며 "지난 2년 동안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유 불문하고 내 불찰과 잘못이라는 점을 깨닫고 자숙하고 반성했다"고 말을 이어갔다.

이어 "25년이 넘는 시간 동안 운동하면서 앞만 보고 달려왔는데, 주변을 둘러보지 못했다. 내 불찰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앞으로 같은 일을 되풀이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며 사과했다.

이승훈은 후배 선수 2명에게 폭행 및 가혹행위를 해 징계를 받았다. 지난해 7월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이승훈에게 출전정지 1년 징계를 내렸다.

지난 달 이승훈의 징계는 종료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