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영, 故 고유민 추모 "그곳에서는 행복하길" [★해시태그]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배구선수 이다영이 최근 세상을 떠난 동료 배구선수 고유민을 향해 추모의 글을 남겼다.

3일 이다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하는 내사랑 밍 이제 진짜 안녕이네... 나 언니 너무 보고싶어서 어떡해... 언니 없는 나는 너무 힘드네 6년 동안 우리 서로 의지하고 울고 웃고 참 많은 일을 함께 했는데... 평생 함께 할 줄 알았는데 이젠 내 옆에 언니가 없네`라는 글귀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같은 구단 소속 시절 이다영과 고유민이 포옹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어 이다영은 `내가 힘들 때 항상 언니는 내 옆에서 나 지켜줬는데 내가 지켜주지 못해 너무 미안해... 마지막까지 곁에 있어주지 못해 너무 미안해 이제 아파하지 말고 편히 쉬어 지금 언니가 있는 곳은 천국이길 그곳에서는 행복하길 많이 사랑해 우리언니 잊지 않을게 보고싶다`라며 글을 마쳤다.

이에 네티즌들은 `악플은 사라져야 해요. 편안히 쉬시길`, `상처 받는 일 없이 행복했으면 좋겠어요`라며 애도의 마음을 같이 했다.

한편, 이다영 선수와 고인은 올초까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배구단 소속으로 함께 코트를 뛰었다. 고인은 지난 7월 31일 숨진 채 발견되어, 8월 3일 발인이 진행되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이다영 인스타그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