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 챔피언스 투어 데뷔전서 공동 27위…우승은 퓨릭

최경주(50)가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투어 데뷔전에서 공동 27위를 차지했다.

최경주는 3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블랑의 워윅 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투어 앨리 챌린지(총상금 200만달러)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6언더파 210타의 성적을 낸 최경주는 출전 선수 81명 가운데 공동 27위로 대회를 마쳤다.

최경주는 올해 5월로 만 50세가 넘었으며 만 50세 이상 선수들이 실력을 겨루는 챔피언스투어에 이번 대회를 통해 데뷔전을 치렀다.

2라운드까지 공동 32위를 달리며 공동 8위와 3타 차이를 보인 최경주는 이날 1, 2번 홀 연속 버디로 한때 '톱10' 진입 가능성도 부풀렸다.

그러나 5, 6, 9번 홀에서 한 타씩 잃으면서 상위권과 거리가 멀어졌다.

최경주와 같은 1970년 5월생인 짐 퓨릭(미국)이 최종합계 14언더파 202타로 우승했다.

레티프 구센(남아공)과 브렛 퀴글리(미국)를 2타 차로 제친 퓨릭은 챔피언스투어 데뷔전에서 우승 상금 30만달러(약 3억5천만원)를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