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홀 연속 버디 최경주, 챔피언스 투어 2R에서 30위권 도약

최경주(50)가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투어 데뷔전 2라운드에서 순위를 30위권으로 끌어 올렸다.

최경주는 2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블랑의 워윅 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투어 앨리 챌린지(총상금 200만달러)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만 50세 이상 선수들이 실력을 겨루는 챔피언스투어에 이번 대회를 통해 처음 출전하는 최경주는 1라운드 공동 54위에서 이날 공동 32위까지 순위를 만회했다.

10번 홀(파4)에서 경기를 시작한 최경주는 14번 홀(파4)까지 5개 홀 연속 버디를 잡으며 상쾌하게 출발했다.

이후 16번째 홀까지 6언더파로 순항했으나 8번 홀(파3)에서 티샷이 러프로 들어가는 등 고전한 끝에 3타 만에 공을 그린에 올려 2타를 잃은 장면이 아쉬웠다.

공동 8위와 3타, 공동 13위와는 2타 차이로 마지막 날 경기 결과에 따라 상위권 입상 가능성도 충분하다.

브렛 퀴글리(미국)가 11언더파 133타로 단독 선두에 올랐고, 짐 퓨릭(미국) 등 세 명이 1타 차 공동 2위로 상위권을 형성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