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4연패 "제 부족함에서 온 것…팬·선수들에게 미안"
'끝없는 침체' 서울 최용수 감독 "발악해도 쉽지 않네요"

"사람의 힘으로 되지 않는 게 있네요.

"
끝 모를 부진에 최용수 FC 서울 감독의 낯빛도 어두웠다.

최 감독은 2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포항 스틸러스와의 2020 대한축구협회(FA)컵 8강전을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2골을 내준 이후 전체 균형이 무너졌다.

어떤 변명도, 핑계도 대고 싶지 않다"면서 "결과는 저의 부족함 때문이다.

팬들과 선수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앞선다"고 말했다.

K리그1에서 최근 3연패를 포함해 4경기 무승(1무 3패)에 그치고 11위(승점 10)로 처진 서울은 이날 포항에 1-5로 완패하며 FA컵 4강 진입에도 실패했다.

16강전에서 K리그2의 대전하나시티즌을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고, 여름 이적시장 마감을 앞두고 기성용을 영입하는 등 최근 침체를 끝낼 희망을 발견할 만한 요소가 나오는 듯했지만, 이날은 포항의 맹공을 막지 못한 채 무너졌다.

최 감독은 "떨어진 자신감을 회복하고자 뭘 해야 할지 고민했는데, 사람의 힘으로 되지 않는, 힘든 시기를 보내는 게 사실인 것 같다"면서 "돌파구를 마련하려고 발악을 해도 쉽게 되지 않는다.

다시 한번 팬과 선수들에게 죄송하다"고 털어놨다.

시즌 전부터 '뜨거운 감자'였던 기성용의 복귀는 성사시켰지만, 결국 이적시장에서 '해결사'를 보강하지 못한 건 앞으로 이어질 리그에서도 번번이 서울의 발목을 붙잡을 공산이 크다.

이날도 두 팀의 차이는 외국인 선수를 포함한 공격진의 무게감에서 극명했다.

최 감독도 "경기에서 차이를 낼 수 있는 최전방 공격수가 없는 건 사실"이라면서도 "어찌 됐건 이적시장은 마감됐다.

있는 자원으로 어떻게든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