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은선 5단
● 이영주 3단

본선 8강 4경기
제3보(66~89)
[제24기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 白, 방향 착오

지난 27일 서울 마장로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3기 용성(龍星)전 결승3번기 제2국에서 신진서 9단이 박정환 9단에게 백 반집승을 거두며 종합 전적 2-0으로 우승했다. 국 후 신 9단은 “후원사와 응원해준 바둑팬 여러분께 모두 감사드린다.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건 모두 부모님 덕분이다. 더 열심히 정진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일본 바둑장기채널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하는 이 대회 상금은 우승 3000만원, 준우승 1200만원이다.

참고도

참고도

흑은 67로 몸통을 끊어서 판을 흔든다. 백으로서도 양곤마가 떠서 다소 피곤해졌지만 그렇다고 나쁜 싸움은 아니다.

흑77은 강수다. 백78로는 81, 흑82의 진행도 가능했지만 가장 침착한 수순이다. 그런데 백84가 방향 착오였다. 이 수는 참고도의 백1 이하를 교환해놓고 손을 돌릴 자리였다. 흑85의 끊음이 통렬하다. 백 대마에 비상이 걸렸다.

박지연 5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