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 욕설' 김비오, 징계 풀려 필드에 조기 복귀

작년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대회 도중 갤러리에 가운뎃손가락을 내밀었다가 1년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김비오(30)가 다음 달 필드에 복귀한다.

한국프로골프협회(회장 구자철)는 김비오의 징계를 풀어주는 특별 사면을 단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김비오는 다음 달 21일부터 열리는 GS칼텍스 매경오픈부터 이번 시즌 코리안투어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특별 사면 대상은 김비오를 포함해 8명이다.

이들은 에티켓 위반 등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가 징계를 받았다.

스코어 조작 등 사안이 중대한 선수는 이번 사면에서 제외됐다.

한국프로골프협회는 "올해 제18대 집행부가 출범하면서 회원 간의 화합과 KPGA 발전의 원동력으로 삼기 위해서 사면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제 활동이 위축된 징계자를 구제해 경제활동에 도움을 주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김비오는 지난해 DGB금융그룹 볼빅 대구경북오픈 최종 라운드 16번 홀 티박스에서 스윙 도중 사진을 찍는 갤러리에게 가운뎃손가락을 내밀고 들고 있던 드라이버로 잔디를 찍는 장면이 생방송으로 전국에 중계돼 큰 충격을 줬다.

이 사건은 미국 골프 채널이 선정한 2019년 세계 골프계 7대 논란에 포함됐고, 로이터통신은 2019년 세계 골프 10대 뉴스에도 올리는 등 국제적인 이슈가 됐다.

이 대회 우승으로 코리안투어 통산 5승 고지에 올랐지만, 곧바로 상벌위원회에 회부된 김비오는 3년 출장 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한국프로골프협회는 상벌위가 내린 3년 출장 정지를 3주 뒤 1년으로 경감한 데 이어 반년 만에 징계를 풀어 논란이 예상된다.

김비오는 지난 2월 아시아프로골프투어 퀄리파잉스쿨에 합격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아시아프로골프투어도 열리지 않아 그동안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