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38라운드에 출전한 손흥민/사진=EPA

EPL 38라운드에 출전한 손흥민/사진=EPA

손흥민의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리리미어리그(EPL) 구단 토트넘 훗스퍼FC가 극적으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티켓을 자력으로 따냈다.

경기 전 7위였던 토트넘은 EPL 최종전에서 무승부를 거두며 승점 1점을 거두는 데 그쳤지만, 기존 6위였던 울버햄튼 원더러스 FC가 토트넘의 '런던 라이벌' 첼시FC에게 패하면서 최종 순위가 뒤바뀌며 토트넘이 극적으로 유로파에 진출하게 된 것이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크리스털 팰리스와 1-1로 비겼다.

손흥민,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를 쓰리톱으로 내세운 토트넘은 전반부터 크리스털 팰리스를 압도했다. 그리고 기대대로 이른 시간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14분 지오바니 로 셀소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상대 공을 낚아챈 뒤 문전으로 달려든 케인에게 연결했고 그대로 오른발로 득점했다. 케인의 리그 18호골.
EPL 38라운드에서 득점한 해리케인/사진=AP

EPL 38라운드에서 득점한 해리케인/사진=AP

후반 양사도 다르지 않았다. 토트넘은 지속해서 크리스털 팰리스의 골문을 두드렸다. 그러나 수비진의 한순간 방심으로 일격을 당했다.

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크리스털 팰리스 수비수 스콧 댄이 머리로 떨어뜨린 공을 조던 아예우가 문전에서 오른발 슛을 시도했으나 빗맞았고, 공이 옆에 있던 제프리 슐러프에게 흘렀다. 슐러프는 집중력을 잃지 않고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토트넘은 끝까지 승점3을 겨냥해 나섰다. 하지만 좀처럼 공격은 풀리지 않았고 결국 경기는 1-1로 마무리됐다.

승점 59점으로 2019-2020 시즌을 마친 토트넘은 울버햄튼과 승점이 같아졌지만 골득실에서 14-11로 앞서면서 극적으로 유로파리그 티켓을 따냈다. 토트넘과 유로파리그 티켓을 두고 경쟁했던 울버햄튼은 같은 시간 경기를 펼쳤던 첼시에게 0-2로 패배해 7위로 하락했다.

EPL에 주어진 유럽클럽대항전 출전권은 7장(UEFA 챔피언스리그 4장·유로파리그 3장)이다. 리그 1~4위가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직행한다. 5위와 FA컵 우승팀엔 유로파리그 본선 출전권을, 리그컵 챔피언엔 유로파리그 2차 예선 출전권을 각각 준다.

EPL에 총 3장의 유로파리그 티켓이 배정된 가운데, 정규리그 4위인 첼시와 8위 아스널의 대결로 치러지는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에서 첼시가 이기면 정규리그 5~7위 팀에 유로파리그 티켓이 주어지고, 반대로 아스널이 우승하면 아스널과 정규리그 5~6위 팀이 다음 시즌 유로파리그에 나간다. 다만 경기 결과와 상관 없이 승점 62점으로 5위에 머문 레스터 시티와 6위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로파리그에 출전하게 됐다.
EPL 38라운드에서 득점한 제시 린가드/사진=EPA

EPL 38라운드에서 득점한 제시 린가드/사진=EPA

한편 이날 1~4위에 주어지는 챔피언스리그 티켓의 향방도 모두 결정됐다. 우승팀 리버풀과 준우승팀 맨체스터 시티가 이미 티켓을 확보한 가운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가 각각 3(승점 66·골득실 +30), 4위(승점 66·골득실 +15)를 확정하며 남은 2장의 티켓을 손에 넣었다.

맨유와 첼시, 레스터 시티가 마지막 경쟁을 벌인 가운데 맨유가 이날 레스터시티와의 맞대결에서 브루노 페르난데스와 제시 린가드의 연속골로 2-0으로 이겨 챔피언스리그행을 굳혔다

18~20위인 본머스, 왓퍼드, 노리치 시티는 챔피언십(2부 리그)으로 강등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