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만에 친정팀으로 돌아온 축구선수 기성용이 22일 오전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 입단 기자회견을 열고 소감을 밝히고 있다.

기성용은 셀틱, 스완지시티, 선덜랜드, 뉴캐슬, 마요르카에서 활약했으며 코로나19로 스페인 라리가가 중단되면서 결국 데뷔전만 치른 채 팀을 떠나 친정팀으로 귀환했으며 계약 기간은 3년 6개월로 2023년까지다.
HK영상|기성용, '제2의 전성기는 바로 지금 FC서울에서'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