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5위 맨유와 승점 4점차…4위까지 챔스 진출
'지루 결승골' 첼시, 노리치 1-0 제압…3위 굳히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첼시가 노리치 시티를 제압하고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티켓에 성큼 다가섰다.

첼시는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노리치와의 2019-2020 EPL 3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올리비에 지루의 헤딩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승점 63점(19승6무11패)을 쌓은 3위 첼시는 한 경기를 덜 치른 5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격차를 승점 4점으로 벌리며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티켓 획득 가능성을 높였다.

4위까지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한다.

각 팀이 2~3경기를 남겨놓은 가운데 3위 첼시와 4위 레스터 시티(승점 59·골득실 +29), 5위 맨유(승점 59·골득실 +26)가 4위 안에 들기 위해 시즌 막판 맹렬한 레이스를 벌이고 있다.

이미 강등이 확정된 노리치는 승점 21점(5승6무25패)으로 최하위인 20위에 머물렀다.

첼시는 전반 48분 크리스천 풀리식이 왼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지루가 머리로 받아 골대에 넣어 결승골을 뽑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