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호 대행 "채드벨 IL 등록, 치료하면서 지켜 봐야" [대전:프리톡]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 채드벨이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다.

한화는 1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팀 간 8차전을 치른다. 당초 로테이션대로라면 채드벨이 나설 차례지만, 채드벨이 팔꿈치 통증을 호소하면서 한화는 이날 김진욱을 선발로 내세운다.

11일 경기 전 만난 최원호 감독대행은 `팔꿈치 뒤쪽에 통증이 있다고 해서 치료하면서 상태를 지켜보자고 했다. 부상자 명단에 올렸고,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계속되는 부진으로 8경기 무승, 6연패에 빠져 있던 채드벨은 그나마도 전열에서 이탈하게 됐다.

갑작스러운 채드벨의 공백에 퓨처스리그에 있던 투수 중 컨디션과 날짜를 고려해 김진욱을 선발로 낙점했다. 최원호 감독대행은 `미리 결정을 할 수 있었다면 준비를 했을텐데, 그럴 수 없었다. 퓨처스에서도 로테이션이 돌아가야 해서 날짜도 맞아야 했고, 컨디션이 나은 김진욱으로 결정했다`고 배경을 밝혔다.

최 감독대행은 김진욱에 대해 `우리 팀에서 평균 구속이 140km/h 중반 이상인 몇 안 되는 선수 중 하나다. 커브가 주무기로 각도 있고 속도도 빠른 좋은 공을 갖고 있다. 슬라이더, 체인지업도 던진다`며 `선발 수업을 처음부터 했다. 아무래도 공이 빠른 선수들 공통점이 볼이 많은 것인데, 안타 신경쓰지 말고 공격적으로 피칭하라고 얘기했다. 경기 초반 어떤 출발을 보이는냐가 키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전했다.

전날 1이닝 3실점을 기록한 정우람도 정상적으로 대기한다. 최원호 감독대행은 `투구수는 많지 않았지만 3연투가 되는데, 본인이 괜찮다고 출전 의사를 밝혔다`고 밝혔다. 최 대행은 `어제 정타는 많지 않았다. 직구 구위는 오히려 부상 전보다 나았다`면서 `이기는 상황이 아니면 출전할 이유는 없겠지만, 타이트한 리드 상황이면 정우람을 올려야 할 것`이라고 얘기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