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돌풍 김주형은 군산CC오픈서 1타 줄여 2타차 추격
"지난 대회 컷 탈락이 보약" 함정우, 2라운드 선두로 도약

2018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신인왕에 올랐던 함정우(26)가 시즌 두 번째 대회 KPGA 군산CC오픈 2라운드에서 선두로 나섰다.

함정우는 10일 전북 군산의 군산 컨트리클럽 리드·레이크 코스(파71)에서 열린 대회 둘째 날 경기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9언더파 133타로 반환점을 돈 함정우는 미국 교포 한승수(34)와 1라운드 선두 박은신(30) 등을 1타차로 밀어내고 순위표 맨 윗줄을 꿰찼다.

지난해 SK텔레콤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두고 상금랭킹 2위에 올라 하나은행이라는 든든한 후원사를 얻는 등 최고의 시즌을 보냈던 함정우는 일찌감치 통산 2승 고지에 오를 기회를 얻었다.

함정우는 7번 홀까지는 타수를 줄이지 못하다가 8번 홀(파3)에서 10m가 넘는 버디 퍼트가 들어가면서 경기가 풀리기 시작했다.

이후 버디 4개를 더 잡아낸 함정우는 "쉬운 홀에서는 버디를 노리고 공격적으로 공략했고, 어려운 홀에서는 지키는 플레이를 했는데 잘 맞아떨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주 시즌 개막전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서 컷 탈락했던 게 보약이 됐다고 털어놨다.

"지난주에는 코스가 쉬워 보여서 마구 덤비다가 망쳤다"면서 "내 특기인 섬세한 플레이를 살리지 못했다고 보고 이번 대회를 앞두고 준비를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우승 욕심은 당연히 있지만, 마음처럼 되는 건 아니니 (결과는) 하늘에 맡기겠다"는 함정우는 "남은 이틀 동안 파 5홀과 짧은 파 4홀에서는 버디를 노리고, 보기를 않는 경기를 하겠다"고 복안을 밝혔다.

겨울 훈련 때 비거리가 조금 늘었다는 함정우는 "요새 유행이 운동이라서 나름 운동을 하긴 했는데 많이 먹으니 건강한 돼지가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0대 돌풍의 주인공 김주형(18)은 버디 4개에 보기 3개를 곁들여 1타를 줄인 끝에 2타차 공동 4위(7언더파 135타)에 자리 잡아 선두권을 지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