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새 해결사 송민규 앞세워 수원 상대로 4연승 도전
'승강PO 복수' 부산vs'하위권 탈출' 서울…또 달아오르는 구덕

2018시즌 프로축구 승강 플레이오프(PO)에서 외나무다리 승부를 펼쳤던 부산 아이파크와 FC서울이 1년 반 만에 다시 만난다.

부산과 서울은 10일 오후 7시30분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11라운드를 치른다.

2시즌 전 추락에 추락을 거듭해 충격의 강등 위기로 몰렸던 서울과 K리그2(2부 리그)에 있던 부산이 펼쳤던 승강 플레이오프는 여전히 팬들의 뇌리에 명승부로 남아있다.

서울은 구덕운동장에서 열렸던 1차전에서 부산 권진영의 퇴장을 발판 삼아 3-1 역전승을 거뒀고, 2차전에서는 후반 추가시간 박주영의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기록, 합계 4-2로 승리하며 잔류에 성공했다.

반면, 부산은 두 시즌 연속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좌절을 맛봐야 했다.

2시즌 전 당한 뼈아픈 패배를 갚아 최근 상승세를 이어가려는 부산과 부진에서 확실히 탈출하려는 서울은 그때처럼 승리가 간절하다.

시즌 초반 부진하던 부산은 8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전서 마수걸이 승리를 거둔 것을 시작으로 최근 3경기에서 2승 1무의 완연한 상승세를 보인다.

2승 5무 3패, 승점 11점으로 어느새 6위까지 치고 올라왔다.

'승강PO 복수' 부산vs'하위권 탈출' 서울…또 달아오르는 구덕

지난 시즌 K리그2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한 '영건' 이동준이 오랜 침묵을 깨고 지난 강원FC전에서 첫 골과 첫 도움을 포함, 2골 2도움을 올린 건 매우 고무적이다.

최근 경기력이 눈에 띄게 나아지고 있는 데다 이동준의 부활로 공격 옵션도 다양해진 부산이 서울까지 잡아낸다면 '상위 스플릿' 욕심도 내 볼만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10위(승점 10)로 내려앉아 있는 서울은 더 갈 길이 바쁘다.

최하위 인천을 제물로 치욕의 5연패를 끊어낸 서울은 곧바로 맞은 슈퍼매치에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1-3으로 뒤지다 두 골을 따라잡으며 경기를 마쳤기에 팀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특히 박주영, 조영욱, 고광민 등 공격진이 고루 골 맛을 보며 자신감을 찾아가는 모습이다.

가장 화끈한 경기를 펼쳐 보이는 팀인 5위 포항 스틸러스는 11일 오후 7시 포항 스틸야드에서 10위 수원을 상대로 4연승에 도전한다.

지난 라운드 성남FC전에서 2골 1도움을 올린 포항의 새 해결사 송민규의 발끝이 또 한 번 상대 팀 골문을 열어젖힐지 기대를 모은다.

'승강PO 복수' 부산vs'하위권 탈출' 서울…또 달아오르는 구덕

선두(승점 24) 전북 현대와 2위(승점 23) 울산 현대의 치열한 우승 레이스도 계속된다.

지난 라운드 상주에 0-1로 덜미를 잡히며 자존심을 구긴 전북은 6경기 연속 무승(1무 5패)의 늪에 빠진 성남을 홈인 전주월드컵경기장으로 불러들인다.

울산은 3연승을 달리고 있는 4위 대구FC와 원정에서 쉽지 않을 승부를 펼친다.

득점 랭킹 1위(12골)에 올라 있는 울산 주니오와 최근 득점 감각이 부쩍 예민해진 2위(7골) 대구 세징야가 벌일 '골잡이 맞대결'에 관심이 집중된다.

◇ 하나원큐 K리그1 2020 11라운드 일정
◆10일(금)
부산-서울(19시30분·부산구덕운동장)
◆11일(토)
전북-성남(전주월드컵경기장)
포항-수원(포항스틸야드)
인천-상주(인천축구전용경기장·이상 19시)
◆12일(일)
대구-울산(DGB대구은행파크)
강원-광주(강릉종합운동장·이상 19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