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진·신정화, 올림픽기념양궁 우승…강채영 세계신기록

남자 양궁 세계랭킹 3위 김우진(청주시청)이 제37회 올림픽제패기념 회장기 대회에서 남자 개인전 우승을 차지했다.

김우진은 8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박성호(서울시청)를 슛오프 끝에 세트 승점 6-5로 꺾고 시상대 정상에 섰다.

임동현, 배재현, 신영섭과 함께 나선 남자 단체전에서도 우승을 맛본 김우진은 개인전 예선라운드 70m, 30m에서도 1위를 해 남자 일반부 4관왕에 올랐다.

전날 열린 개인전 결승에서는 신정화(대전시체육회)가 곽진영(전북도청)을 슛오프 끝에 6-5로 제압했다.

슛오프에서 두 선수는 똑같이 9점을 쐈으나, 중앙에 더 가까이 화살을 꽂은 신정화가 결국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단체전에서는 현대백화점(전훈영·정다소미·유수정)이 우승했다.

여자 세계랭킹 1위이자 한국 '에이스'인 강채영은 준결승에서 신정화에게 져 동메달을 차지했다.

강채영은 개인전 예선라운드 60m 경기에서 354점을 쏴 미공인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다.

회장기 대회는 세계양궁연맹(WA) 등록대회여서 강채영의 이번 기록은 WA 공인을 거쳐 세계신기록으로 인정받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