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엔터테인먼트 회사 탑골프가 미국 골프 성지로 불리는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 앞마당에 매장을 열었다. 오거스타내셔널GC는 세계 최고 권위의 남자 골프 메이저대회 마스터스토너먼트가 열리는 곳이다. 미국 골프닷컴 등 현지 언론은 "탑골프가 지난 주 오거스타내셔널GC 인근에 '오거스타점'을 새로 개장했다"고 6일(한국시간) 전했다.

가장 보수적이기로 유명한 오거스타내셔널GC 바로 옆에 골프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는 탑골프가 세워졌다는 것만으로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또 오거스타내셔널GC는 최근 골프장 인근 땅을 사들이고 있었다. 지난 4월에는 골프장 인근 쇼핑센터를 매입하는 등 주변 부지를 꾸준히 흡수 중이었다. 포브스에 따르면 오거스타내셔널GC는 도시 정비 이상의 원대한 계획을 갖고 '골프의 디즈니 월드'를 설계 중이다. 탑골프 오거스타점은 오거스타내셔널GC에서 약 3km 떨어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탑골프는 기존 골프연습장 이미지를 탈피해 골프와 엔터테인먼트를 결합한 형태의 '신개념 복합 문화 공간'이다. 술과 볼링을 함께 즐기는 '볼링 펍'과 비슷한 컨셉이다. 미국 전역에 약 50여개 지점이 있고 연간 이용객은 2000만명이 넘을 정도로 인기다. 탑골프 관계자는 "마스터스토너먼트의 고향인 오거스타에 우리의 존재를 남기는 게 중요했다"며 "우리는 단순한 골프를 뛰어 넘는 경험을 고객들에게 선사하려 한다"고 말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