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심판과 팬 만나는 '팬심 토크' 올해는 온라인으로

올해부터 한국 축구의 심판 운영을 모두 맡게 된 대한축구협회가 팬과 심판 간 대화의 자리를 마련했다.

축구협회는 9일 오후 7시에 심판과 팬들이 참여하는 '팬심 토크' 온라인 행사를 연다고 7일 밝혔다.

행사는 축구협회 유튜브 채널(youtube.com/c/KFATVLIVE)을 통해 생방송 된다.

팬심 토크에는 프로축구 K리그에서 활동하는 김대용, 김용우, 송민석, 박균용 심판과 여자실업축구 WK리그의 김유정 여자 국제심판이 참여해 팬들의 질문에 답한다.

사회는 박문성 해설위원이 맡는다.

경기 규칙, 판정은 물론 심판이라는 직업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는 팬은 7일까지 축구협회 심판운영실로 이메일(referee@kfa.or.kr )을 통해 질문하면 된다.

방송 중에도 자유롭게 댓글로 질문이나 의견을 보낼 수 있다.

축구협회는 지난해 6월 100여명의 팬이 참석한 가운데 축구회관에서 같은 행사를 처음 연 바 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행사를 열게 됐다.

송기룡 축구협회 심판운영실장은 "축구협회가 K리그 심판 운영도 맡게 된 만큼, 심판이 인터넷 방송에 자주 출연토록 하는 등 팬들과 대화하는 자리를 늘려 신뢰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