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츠전 3-0 대승으로 시즌 마무리
'날개 단 황소', RB라이프치히 이적 '눈앞'
눈부셨던 '16골 19도움'…황희찬의 축구는 '빅리그'로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레드불 잘츠부르크의 '황소' 황희찬(24)이 화려했던 2019-2020시즌을 마쳤다.

황희찬은 6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파싱의 발트슈타디온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최종 32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75분을 소화하며 팀의 3-0 완승을 거들었다.

최종전에서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으나 올 시즌 그가 올린 득점과 도움 개수는 이미 차고 넘친다.

황희찬은 올 시즌 총 39경기에 출전해 16골 19도움을 올렸다.

경기당 거의 1개꼴로 공격포인트를 올리는 놀라운 공격력을 과시했다.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유로파리그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황희찬은 정규리그에서 11골 13도움, 챔피언스리그에서 3골 3도움, 유로파리그에서 1골을 기록했다.

또 오스트리아축구협회(OFB)컵에서 1골 3도움을 추가했다.

자신의 시즌 최다 기록은 2016-2017시즌의 16골과 득점 수는 같지만, 내용은 훨씬 인상적이다.

파워 넘치는 '황소 돌파'에 발재간과 경기 흐름을 읽는 능력까지 업그레이드됐다.

특히 챔피언스리그에서의 활약상은 '빅리그' 클럽들이 그를 향해 군침을 흘리게 했다.

눈부셨던 '16골 19도움'…황희찬의 축구는 '빅리그'로

황희찬은 지난 10월 리버풀과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차전에서 세계 최고 수비수로 꼽히는 피르질 판데이크를 발재간으로 농락하고 골을 터뜨려 세계적인 주목을 받기도 했다.

지난 겨울부터 프리미어리그와 독일 분데스리가의 클럽들이 황희찬 영입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계속 흘러나왔다.

행선지는 현 소속팀과 똑같이 레드불을 '본사'로 둔 독일 RB라이프치히가 될 가능성이 매우 커 보인다.

라이프치히는 올 시즌 최상의 활약을 펼친 공격수 티모 베르너를 잉글랜드 첼시로 이적시키면서 그 공백을 메우기 위해 황희찬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현지 언론에서는 황희찬의 라이프치히행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황희찬은 이날 경기에서 교체되면서 구단 직원, 코치진과 포옹을 나누며 작별 인사를 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지난 라운드에서 이미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한 잘츠부르크는 이날 후반 22분 도미니크 소보슬라이, 후반 28분 안드레 하말류, 후반 50분 모하메드 카마라의 연속 골로 린츠에 3-0으로 대승하며 시즌을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